원조발암개빠따

bighornet.egloos.com

포토로그



대문이라는 것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닥치고 LG 우승

인도의 독특한 행보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410500118

위의 링크는 미국, 일본, 호주와 함께 쿼드를 이루는 인도가 다른 세 나라가 러시아 제재를 하는데 오히려 친러시아 행보를 하는 이유를 분석한 기사이다.

3주 넘은 기사이긴 하지만 나의 생각과 일치하는 내용이다.

요약하자면 중국과 국경분쟁중인 인도에게 있어 이번 전쟁을 계기로 러시아와 중국이 매우 가까워지면, 군사장비의 절반 가량을 러시아한테서 공급받는 인도한테 재앙과 다를 게 없다.

따라서 친 러시아 행보를 보이며 러시아가 중국과 가까워지는 것을 막으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인도의 행보에 미국은 큰 불만을 드러냈으며, 심지어 인도의 인권 문제를 언급하며 압박했다.

다시 말해 러시아와 관계를 끊지 않으면 이란 북한급 취급을 받을 것이란 경고다.

이거 처음 보고 정말 놀랐다. 다짜고짜 그렇게 인도를 압박하면 인도가 순순히 미국의 편을 들 것이라 생각하는 것일까?


인도와 중국의 올해 교역량은 작년에 비해 15.3%가 증가한 319억불이라 한다.

중국과 국경분쟁중인 인도가 오히려 교역을 늘린 것에 대한 영상의 설명은, 인도가 패권국이기 때문에 적과 친구를 나누지 않고, 현재의 적이 있다면 그걸 친구로 만들 작전을 짜고 실행하는데 익숙하다는 것이다.

만약 미국이 자기들 말 안듣는다고 칼을 뽑으려 들면 인도는 주저없이 중국과 손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인도가 러시아 중국과 뭉치기 시작하면 동남아 나라들에게 심한 압박을 줄 것이다.

만약 그런 상황에서 동남아 국가들도 러시아 인도 중국 편에 가담을 한다면 한국 또한 결단을 내려야만 할 것이다.

그런 극단적인 상황이 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푸틴의 의도대로 진행중인 것 아닐까?

애초에 러시아의 목적이 속전속결로 우크라이나를 접수하는 것이었다면 꼴랑 15만의 병력을 3면에 분산해서 공격한 것은 정말 정신나간 짓이다.

전쟁을 시작할 때 미사일로 목표를 타격하는 것 같이 보이긴 했으나 미국이 이라크에 가했듯이, 러시아가 그로즈니에 가했듯이 대규모 폭격은 없었다.

압도적으로 진격하는 것 같아 보이던 러시아군의 기세는 며칠 만에 둔화됐고, 서방의 언론은 이를 가지고 러시아군이 실패했다며 무능하기 짝이 없다는 둥의 기사들을 도배했다.

압권인 것은 키예프 주변에서 64km 가량의 러시아군 차량 행렬이 길 위에서 드러누워있던 것이었다.

물자가 부족해 멈췄다거나 운전할 병사들이 연료통에 구멍 뚫고 다 탈주해서 멈췄다거나 하는 말들이 있었지만 그들은 어느새 재배치를 완료했었다.

이런 것을 보면 우크라이나는 이미 진 것인데, 이해를 할 수 없는 건 전황은 아직도 천천히 진행중이며 이는 순전히 러시아가 천천히 행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사전폭격도 하는둥 마는둥 한데다 15만을 3분해서 분산시키니 당연한 일이다.

그냥 간단히 푸틴이 제정신이 아니거나, 대단한 착각을 했다 정도로 생각하면 쉽긴 하다.



그런데 세계적으로 돌아가는 것을 보면 뭔가 이상하다.

중국이 러시아 편에 서는 것이야 너무 당연한 것이라 쳐도, 중동과 인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석유와 가스의 수출로 다시 부강하게 된 러시아라면 당연히 이들의 가격을 낮추면 저절로 기세를 꺾을 수 있다.

하지만 유가 안정을 위해 석유 생산을 증산할 수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 사우디 아라비아와 아랍 에미리트가 바이든과의 통화는 무시한 다음 푸틴하고는 통화했다. (##)

이들 국가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하는 것에 대한 유엔 결의안에 찬성했다고는 해도 행동으로는 러시아편에 선 것을 보여준다.

인도는 러시아에 대한 규탄이나 제재를 거부하는 수준이 아니라 오히려 러시아와의 교역을 늘리고 있다.

러시아는 인도에 배럴 당 20~25 달러 더 적은 가격으로 판매하기로 했으며 (##), 나아가 루피-루블 결제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 (##)

결국 러시아는 세계에서 인구가 제일 많은 두 나라의 시장을 확보하는 것이며, 이는 서방의 제재를 있으나 마나 하는 수준으로 만드는 것이다.

아니, 오히려 서방의 제재가 서방을 고통받게 하고 있다.

배럴 당 200 달러를 넘길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으며, (##) 이는 모든 운송비용을 증가시켜 물가 상승에 기여한다.

러시아산 원유를 수입하지 않겠다고 했던 미국에선 기름이 비싸서 주유소를 털거나 전시된 차에서 기름을 훔치기도 한다.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량이 세계의 30%를 차지하는데, 우크라이나는 전쟁으로 러시아는 제재로 못 파는 만큼 식량의 가격은 추가적으로 더 올랐다. (##)

전쟁이 길어질수록 물가는 더욱 더 오를 것이며, 서방세계 국민들이 받을 고통 또한 크게 오를 것이다.



선제폭격을 하는둥 마는둥 하고, 15만 병력을 셋으로 나눠 러시아에 이은 유럽 영토 크기 2위인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것은, 러시아군의 목적이 우크라이나를 점령하는 것으로 둔다면 절대로 이해할 수 없다.

하지만 러시아군의 목적을 서방에 최대한의 고통을 가하는 것으로 보면 러시아의 행동이 일부러 전쟁을 느리게 진행해서 서방에 오랫동안 고통을 가하는 것으로 이해가 된다.

물론 내가 접한 소식들로 개인적으로 정리해낸 것이라 틀릴 수 있다.

하지만 다르게 보면 이상한 행동들도 이해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내 생각이 맞다면, 러시아의 비우호국 목록에 올라가있는 우리나라도 서방과 같은 고통을 받을 것이다.

이런 걸 보면 이게 틀렸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놀라운 의견 그 외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을 없애는데 열중하고 있고, 그 외의 발전소, 수도 같은 근간시설과 민간인들은 최대한 내버려 두고자 한다.

우크라이나군은 이슬람 테러리스트들이 그랬듯이 자신들의 국민들을 방패로 삼고 있으며, 이때문에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공격하는 것 처럼 보이게 한다.

젤렌스키가 용감히 싸우는 것 처럼 보이지만 그가 진정으로 용감하다는 것을 보이려면 러시아의 요구를 받아들이고 우크라이나를 중립화 해야 한다. 이는 결국 러시아만이 아니라 미국한테도 좋은 얘기다.


자동 자막을 켜고 내가 이해한대로 정리한 것이다.

물론 이는 한 전직 미군 대령의 견해이다.

하지만 이렇게 말하는 사람이 정말 안보인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에 전환점이 왔는가... 그 외

https://youtu.be/HUnGxac1ZjE

지금까지의 느린 진행은 우크라이나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 하고 조건부 항복을 위함이라는 내용 (2/28)


이제 푸틴은 느리게 진행하는 옵션을 버리고 본격적인 공격을 시작할 것이라는 내용 (3/1)
+ 중국과 러시아의 전략적인 동맹이 성사됐으며, 바이든 행정부는 결국 젤렌스키에게 러시아의 요구를 받아들이라고 할 것


영어 듣기에 취약해서 자막을 보며 이해하는 한에서 영상들의 요약을 했는데 맞는지는 모르겠다.

물론 이는 한 전직 대령의 견해이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무엇때문에 푸틴이 본격적인 공격을 시작할 것이라 하는지는 모른다.

다만 이게 일부만 맞다고 해도 앞으로 큰 변화가 생길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저 민간인들과 군인들이 무사했으면 좋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